Right to Refuse to Kill

El programa de la Internacional de Resistentes a la Guerra, El Derecho a Rechazar a Matar, combina un amplio abanico de actividades de apoyo a los objetores de conciencia de manera individual y también en grupos organizados y movimientos de objeción de conciencia y en contra del reclutamiento.

Nuestras principales publicaciones son las Alertas OC (alertas de apoyo que se envían cuando un objetor de conciencia es procesado) y las Informe-OC (un informe bimestral sobre la evolución de la objeción de conciencia en el mundo).

Continuamos también con nuestra Guía OC – Una Guía del Sistema Internacional de Derechos Humanos para Objetores de Conciencia, que puede ayudar a los OC a desafiar a sus propios gobiernos y protegerse de los abusos de derechos humanos.

Se puede encontrar información sobre el trato de los estados nación a los objetores de conciencia en nuestro Estudio Mundial de OC y Reclutamiento.

Hay más información sobre el programa aquí.

국방부는 여론핑계 그만두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라

12월 24일 국방부의 정례브리핑에서 병무청이 대전대학교 ‘진석용정책연구소’에 의뢰했던 연구용역결과의 발표가 있었다. 연구용역결과는 대체복무제도에 부정적인 여론조사 결과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한 편 국방부는 지난 7월에 “국민적인 합의를 바탕으로 대체복무제도의 시행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힌바 있어서 2007년 9월에 정부가 발표한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체복무가 전면 백지화 되는 것이 아닌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양심상의 이유로 군대를 갈 수 없어서 스스로 전과자의 삶을 선택할 수밖에 없던 젊은이들이 해방이후 1만3천명에 달하며, 특히나 이 문제가 사회이슈로 부각된 2001년 이후에도 4800여 명의 젊은이들이 감옥으로 향했다. 그동안 국가인권위의 권고라든지, 유엔인권이사회의 수차례에 걸친 권고, 미국무부의 ‘2008세계종교자유보고서’ 등 국내외에서 대체복무도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국방부는 국민여론을 핑계로 스스로 약속한 대체복무에 대한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다.

Suscribirse a Right to Refuse to Kill